홈으로 예약상담 여행정보 여행후기 고객센터
[실시간 여행 정보] 2014.9.5일부터 입국하는 여행자의 휴대품 면세한도를 기존400달러에서 600달러로 적용 -기획제정부- : [08-28]    인도 도착비자 도입 : [04-14]    대한항공, 2014 NCSI 국제항공부문 1위 : [04-07]    여행자 보호 강화…민법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 [03-24]    카타르항공 환승객은 ‘도하시티투어’ 무료 : [03-17]   

 
작성일 : 10-11-01 10:52
아시아나 항공 2011년 4월 1일부터 항공권 발권 수수료 지금 중단
 글쓴이 : 최고관리자
 


OZ도 제로컴…예상했지만 씁쓸

-패키지보다 상용·중소여행사 ‘비상’
-OZ“ VI 개선해 부작용 최소화 예정”

아시아나항공이 2011년 4월1일(발권일 기준)부터 국제선 및 국내선 항공권 발권수수료 지급을 중단한다고 지난달 27일 각 대리점에 통보했다.아시아나항공 측은 당초 1월1일 시행을 검토했으나 지점과 BSP특위의 의견을 종합해 4월1일로 미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한 업계의 반응은 차분한 편이다. 이미 대한항공이 제로컴을 실시하고 있는 있는 터라 어느 정도 예상한 사안이었고, 오히려‘언제 시작하느냐’가 관건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분야에 따라 제로컴 이후의 후폭풍은 다르게 느껴질 것으로 예상된다.

■OZ, 새로 나오는 VI정책 주목

먼저 아시아나항공도 역풍을 맞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그간 발권 수수료 정책의 유지는 아시아나항공이 아군을 유지하는데 있어 큰힘이 돼왔다. 실제로 한 대형패키지 여행사는 10월 지방의 상용시장에서 아시아나항공의 점유율이 대한항공 대비 10% 가까이 상승하기도 했다. 하지만 제로컴을 시행하면 대한항공에 비해 패키지 판매 의존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아시아나로서는 더 강화된‘당근’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한 여행사 관계자는“아시아나 항공이 제로컴 이후 파격적인 VI정책을 실시했으면 한다. 7%에 가깝게 주거나 더 지급한다면 제로컴을 폐지하는 명분이 서는 동시에 여행사를 보호한다는 인상도 줄 수 있을 것”이라며“그러나 만약 대한항공과 같은 수준의 VI를 지급한다면 그냥 소비자가 더 선호하는 대한항공을 팔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 측은 VI정책 보완에 대해 긍정적인 검토를 하고 있다며“현재 VI정책 개선안 마련을 준비 중”이라며“지금의 VI정책보다는 여행사에게 더 긍정적이 되도록 개선할 방침이며, 특히 중소업체에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음을 알리고 싶다”고 전했다.


■‘부익부 빈익빈’현상 심화 가능

또한 6개월 이후에는 주요 국적항공사가 모두 제로컴을 실시하는 만큼 여행시장의 재편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특히 발권수수료가 대부분의 이익을 차지하는 중소여행사의 경우 타격을 피할 수 없는 만큼 생존의 기로에 놓이게 됐다. 미국의 경우를 보더라도 수수료 폐지에 따라 2000년 3만개가 넘었던 여행사가 마지막 수수료 삭감 직후인 2005년에는 2만1,000개사 이하로 줄어들었으며 몰락한 업체의 대부분은 영세한 규모의 업체였다.

기업이나 단체를 상대하는 상용업체들도 고민에 휩싸여 있다. 제로컴으로 여행사의 수익이 노출되는 마당에 발권수수료 7%를 TASF로 모두 받기란 사실상 어렵고 업체간‘제 살 깎아 먹기’식의 치열한 경쟁이 더욱 가중 될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 BT&I 정의권 이사는“예전에는 우리 이익이 얼마나 되는지 몰랐던 고객사들도 이제는 알게 됐고 이를 노리고 수익을 낮춰 들어가는 경쟁 여행사가 늘어나고 있어 우리만 배짱만 부릴 수 없는 노릇”이라며“이 때문에 내년 수익성은 전반적으로 더욱 악화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반면에 패키지 업체의 경우 타격은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 제로컴 이후 어느 정도 대안을 세워둔 상태이며, 상품에 발권수수료를 포함시킬 수 있기 때문에 특별히 문제는 없으리라는 반응이다. 오히려, 브랜드파워를 갖춘 대형여행사나 전문여행사는 이들의 수요까지 흡수하면서 더욱 덩치를 키우는‘부익부 빈익빈’의 양극화 현상도 심화될 것으로 분석된다.
BSP해지 후 ATR로 전환하는 여행사들을 겨냥한 항공 홀세일 업체들의 경쟁도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TASF 강화의 계기 돼야

한편, 업계는 이번 기회에 TASF(취급수수료)제도의 완전 정착을 기대하고 있다. 지난 1월 TASF 승인건수는 4만7,000건에서 5월에는 6만3,000건에 이르는 등 제로컴 시대의 효율적 대안으로서 가능성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와 같은 추세가 시장의 호황에 따라 이뤄진 것이며,비수기나 악재가 발생할 경우 업체에 따라‘TASF 받지 않음’을 경쟁력으로 내세울 수 있어 마냥 낙관하기는 어렵다는 시각을 보였다.

이에 대해 중앙회 조규석 본부장은 “내년 4월 이후 제로컴 시대를 맞아 적극적으로 대응하려면 지금부터 TASF제도에 더욱 힘을 싣고 시행해야 한다”며“이를 위해 TASF를 받지 않는 업체에는 정상적인 서비스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내용을 여행객에도 알리거나 업계 차원의 대응광고를 내는 등의 방법으로 정착에 힘써야 할것”이라고 전했다.


김명상 terry@traveltimes.co.kr
발행일  2010-11-01




* 여행 신문 기사 발췌


 
   
 


여행문의 : 055-1234-5678 | 팩스 : | 메일 : master@thinkangel.com
상호명 : 테스트 | 소재지 : 부산 수영구 망미2동
대표자 : 조상진 | 관광업신고 번호: 3333333333
Copyright ⓒ 테스트 all rights reserved